pISSN: 1598-7566 / eISSN: 2713-3605

동학학보, Vol.55 (2020)
pp.35~77

DOI : 10.46639/kjds.2020.55.2

지성당 양이제의 삶과 신앙 ━ 수련과 포덕활동을 중심으로

이상임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이 연구는 동학·천도교 역사상 최초의 여성 도정이었으며 여성으로서 두 번째 종법사를 지낸 지성당 양이제에 대한 전기사적 논문이다. 지성당 양이제는 포덕 32년(1891) 평남의 천도교 가정에 태어났고 어린 시절 부터 한글과 한문 공부를 하면서 천도교 경전공부와 신앙을 철저히 실행하였 다. 이렇게 철저히 신앙생활을 실천하던 양이제는 10대와 30대에 놀라운 체 험을 하게 되면서 기도의 힘을 깨닫게 된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비천도교 인에게 시집을 가게 되고 남편이 일찍 환원하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신앙 의 힘으로 잘 극복해냈다. 또 사회적으로는 3·1 독립운동 때 감옥에서 옥고 를 겪기도 하고 해방 후 공산치하에서도 반공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월남한 후 50대 후반에 용담정으로 들어가서 1000일 기도를 하고 적극적인 포덕 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수운과 해월의 사후 잊혀졌던 용담성지를 회복 하고 동학·천도교의 성지로 굳히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녀는 동학·천도교 역사 최초로 여성으로서 도정직에 오르게 되었으나 다시 한번 관례를 깨고 평 생직인 도정직을 80세에 젊은 동덕에게 선수하는 모범을 보였다. 훗날 지성 당 양이제는 이 모든 일이 한울님의 명령에 순종한 것뿐이라고 말하였다. 그 후 포덕 121년(1980) 천도교 최고 예우직인 종법사로 추대되었고, 포덕125년(1984) 향년 93세로 환원했다. 철저한 기도와 수련으로 점철되었던 지성당 양이제는 수운이 이루었던 영 적·신비적 체험의 경지에 동참할 수 있었으며, 해월처럼 발길 닿는 곳마다 포덕을 펼쳤고, 그런 결과로 의암의 근본적인 동학정신 다시 세우기에 기여할 수 있었다. 지성당 양이제는 지금의 용담정 성지를 회복하고 재건하는데 주 역이었으며 스스로의 포덕의 결과로 도정이 되었다는 점에서 동학의 남녀평 등 사상을 실천한 진정한 신앙인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또한 지성당 양이제 는 한 사람의 기도와 수련 그리고 포덕을 향한 열심이 천도교 역사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가 하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좋은 본보기라고 할 수 있 을 것이다.

Chiseong Dang Yang Yi-Che’ life and faith - Focusing on training and evangelism

Sangim Lee

This study is a biographical thesis of Chiseong dang Yang Yi-Che, who was entitled as the first female Dochung(the highest evangelist) and later had been as the second highest honory leader as a woman in Cheondogyo history. Yang Yi-Che was born in the family of Cheondogyo in Pyongnam in 1891, and she thoroughly studied and practiced the Cheondogyo Scriptures and faith from the early childhood. Having practiced her religious life so thoroughly, she realized the power of prayer as she had a great personal experience in her teens and thirties. Personally, however, there were difficulties such as getting married to a non-Cheondogyo member and her husband dying early, but she overcame them with the power of faith. Socially, on the other hand, she suffered in imprisonment during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and after liberation from Japan, she was also carried out anti-communist activities under the communist regime. After moving to South Korea, she went to Yongdamjeong in her late fifties. There she prayed for 1000 days and then she delivered Donghak·Cheondogyo enthusiastically. As a result, the Yongdam Holy Land, which had been forgotten after Suwoon and Haewol, was restored and established as a sacred place for Donghak·Cheondogyo. Such a result, she became the first female Dochung, but Yang Yi-Che also set an example of giving up her lifelong position to a young leader at the age of 80. Later, Yang Yi-Che said, “All this was just obeying Hanul’s orders.” In 1980, she was appointed as the highest honory leader of Cheondogyo, and died at the age of 93 in 1984. Yang Yi-Che’s life was marked by thorough prayer and training, so she was able to participate in Suwoon’s spiritual and mystical experiences, and preached wherever she could reach her feet like Haewol. And furthermore, she was able to contribute to Uiam’s reestablishing the fundamental spirit of Donghak. Yang Yi-Che can be regarded as a true believer who practiced the idea of equality between men and women in Donghak in that she became a Dochung as a result of her own evangelism. Also she is a good example of how much influence one person’s prayer, training, and zeal for missionary work can have on the history of Cheondogyo.

Download PDF list




[03147]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일대로 457, 307호 (경운동, 수운회관) E-mail : donghaks1998@daum.net     [개인정보보호정책]
Copyright © The Donghak Society. All rights reserved.